손학규 대표, 사의 표명…박원순 "민주당과 가야"

박세용 기자 chatmzl@sbs.co.kr

작성 2011.10.04 20:14 수정 2011.10.05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민주당은 당이 내세운 후보 박영선 의원이 경선에서 패배하면서 후폭풍에 휩싸였습니다. 손학규 대표가 물러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박원순 후보 지원문제를 놓고 당내의 계산이 복잡합니다.

보도에 박세용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야권 단일화경선 하루 만에 사퇴의사를 밝혔습니다.

박원순 후보를 당 차원에서 돕겠다면서도 어쨋든 단일화 경선에서 민주당 후보가 진 데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는 겁니다.

당에서 사퇴를 극구 만류해 공식발표는 일단 보류됐지만 손 대표는 사퇴 강행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손 대표가 끝내 사퇴하게 되면 김진표 원내대표 중심의 비상 대책 위원회 체제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박원순 후보는 민주당 입당에 대해서는 여전히 거리를 두면서도 민주당과의 협력관계를 강조했습니다.

손학규 대표가 대표직을 유지해야 승리할 수 있다며, 선거대책위원장직을 요청했습니다.

또, 경선을 치렀던 박영선 민주당 의원과도 만나 민주당이 진 게 아니라 윈윈한 것이라며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박원순/무소속 서울시장 후보 : 저는 민주당하고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박원순 후보는 후보 등록 시한인 7일까지는 민주당 입당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또, 앞으로 야권통합과 연대의 흐름은 계속될 것으로 본다면서 설령 무소속으로 나간다 하더라도 야권통합 후보인만큼 민주당 후보이기도 하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제일, 최준식, 영상편집 : 남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