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재파일] 부산시·경찰, '희망버스 반대' 여론 조작?

[취재파일] 부산시·경찰, '희망버스 반대' 여론 조작?

"희망버스 개입" 회의자료 및 공문 등 공개돼

송성준 기자 sjsong@sbs.co.kr

작성 2011.07.22 19:17 수정 2011.07.22 19: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부산시·경찰, 희망버스 반대 여론 조작?

부산시와 영도구청, 그리고 부산 경찰이 오는 30일로 예정된 3차 '희망버스'를 막기 위한 반대 여론 조성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부산시의 경우 지난 18일 행정 부시장이 주관한 16개 구청 부구청장 회의에서 내놓은 회의 자료 첫번째 페이지 하단에 '한진 사태 희망버스 터미널 현수막' 이라는 문구가 들어있는 것이 확인돼, 이날 회의에서 희망버스 저지에 관한 논의가 있었다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노동당 부산시당은 "행정 부시장이 회의를 소집해 희망버스 반대 여론을 조직할 것을 지시했다"고 주장하고, 이어 "부산시 행정자치과에서 각 구청에  반대 플래카드를 부착할 것을 구두로 지시했다" 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물론 부산시는 "희망버스와 관련한 회의를 하거나 구청에 지시를 내리지 않았다"고 부인하고 있기는 합니다.

영도구청의 경우에는 보다 노골적으로 관할 동사무소에 희망버스 반대 활동을 지시한 공문이 공개됐습니다.

영도구청은 11개 동사무소 행정담당과 동장에게 지난 15일과 21일 2차례 전자우편을 보내, "30일로 예정된 3차 희망버스를 반대하는 현수막 문안을 보내니 참고해서 개성있게 제작하라", "보내드린 탄원서를 보고 동별 100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 22일까지 제출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영도구청은 "영도구민 절망주는 희망버스 오지 마라", "무법 탈법 희망버스 영도에는 오지 마라"는 등 8개의 문안과 크레인 위에서 고공 농성중인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의 크레인  점거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요지의 탄원서 원안과 서명 명부  등도 전자우편을 통해 보냈습니다.



여기에다 영도구의 2개 동사무소는 20일 저녁 해운대 벡스코에서 영도구 주민자치위원회 회원 50명이 벌인 희망버스 반대 시위장에 10여 명의 회원들을 1톤 트럭에 태워 보내기도 했습니다.

영도구는 이와 관련해 "3차 희망버스 반대 운동을 벌이고 있는 주민자치위원장 몇 분이 개인적으로 도움을 요청해 도와줬을 뿐 조직적으로 지원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하고 있습니다.

현재 부산 시내에는 영도구 뿐만 아니라 강서구, 기장군, 동구 등 일부 자치구에도 희망버스 반대 플래카드가 걸려 있는 상태입니다.

부산지방경찰청도 지난 12~13일과 19~20일 1, 2차  희망버스 운전자 65명에게 전화를 걸어 계약자와 계약기간 운임 출발지 등 계약 내용을 캐물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일부  운전기사의 신상에 대해서도 조사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일부 운전자들이 이러한 전화를 "3차 희망버스에 오지 말라는 종용으로 느꼈다"는 의견도 있다고 지적하자 경찰은 "운전자들에게 그렇게 종용한 적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또 운전기사들에 대한 사법처리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더 큰 문제는 이러한 조직적인 반대 여론 조성 활동으로 30일 3차 희망버스 참가자들과 물리적 충돌이 우려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일부 관변 단체들은 30일 대규모 반대 집회에 만 명 이상을 동원하고 실력으로 거리행진을 막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희망버스를 주도하는 쪽에서도 3만 명 이상의 참가가 예상된다고 밝히고 있어 자칫 참가자들과 관변 단체 회원들 사이에 대립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경찰도 2차에 이어 오는 3차 희망버스 때도 영도에 있는 한진중공업으로의 행진을 막겠다는 입장이어서 어느 때보다 긴장의 파고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평소 한진중공업 노사 문제에 제3자가 개입하지 말라고 촉구하던 부산시와 영도구가 오히려 산하 조직과 관변 단체를 동원한 반대 여론 조직화에 일정한 역할을 했다는 사실에 대해 일반 국민들이 어느 정도나 공감을 할지 의문입니다.

또 이로 인해 지역 주민과 관변단체 회원들이 희망버스 참가자들과 갈등을 빚고 충돌로 이어질 경우 부산시와 영도구, 그리고 경찰 모두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을지도 의문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