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이번엔 산불 비상…최대 핵연구소 폐쇄

김명진 기자

작성 2011.06.28 2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폭우 때문에 미 중부의 원자력 발전소가 위기를 맞고 있는데 중남부쪽에서는 산불 때문에 미국 최대 핵연구소가 패쇄됐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김명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대형 산불이 강풍을 타고 미국 최대의 국립 핵 연구시설인 로스 알라모스 연구소를 향하고 있습니다.

어제(27일) 오후 뉴멕시코주 산타페 부근에서 일어난 산불은 불과 이틀 만에 2만여헥타르를 잿더미로 만든 뒤, 핵 연구소 지역까지 번져 4000여평방미터를 태웠습니다.

1만2000명이 근무하는 이 연구소에는 각종 핵실험에 사용되는 핵 연료가 보관돼 있어, 자칫 대재앙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제프 빙어맨/상원의원 : 핵물질은 보호용기에 안전하게 보관 조치됐습니다.]

11년 전에도 산불 피해를 입었던 연구소 측은, 오늘 오전부터 임시폐쇄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네브래스카주의 칼훈 원자력 발전소가 강물에 둘러싸이는 등 원전 두 곳은 수몰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커트 짐벨맨/홍수피해 지역 시장 : 앞으로 며칠동안 최고 경계태세를 유지할 예정입니다.]

안전하다는 당국의 거듭된 설명에도 불구하고, 오는 8월까지 폭우가 계속돼 강물 수위가 지금보다 2m쯤 더 올라갈 것이라는 예보가 나오고 있어서, 원전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임문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