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남'에 엉뚱한 신상털기…2차 피해 우려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1.06.28 20:59 수정 2011.06.28 2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지하철에서 어르신에게 욕설을 퍼부은 이른바 '지하철 막말남' 어제(27일) 보면서 저도 분을 참기가 어려웠는데, 화가 난 일부 네티즌들이 바로 그 남자라면서 한 사람의 신상을
공개했습니다. 이 무차별 신상털기도 사실 문젠데, 여기에 문제가 더 생겼습니다.

정형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하철에서 꼰 다리를 풀어달라고 요청하는 할아버지에게 욕설과 막말을 퍼부은 20대 남자의 모습이 어제 한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올랐습니다.

[내가 뭘 잘못했어? 잘못했냐고! 왜 쳐. 내 다리를 왜 쳐?]

사이버 공간은 비난의 목소리로 뜨겁게 달아올랐고, 일부 네티즌들은 이 남자의 신상정보를 인터넷에 공개하는 이른바 '신상털기'에 들어갔습니다.

몇 시간 지나지 않아 한양대 4학년 변모 씨가 '지하철 막말남'으로 지목됐습니다.

변 씨의 홈페이지에는 온 종일 비난글이 쏟아졌고 한양대는 "학생을 잘 가르치라"는 항의전화가 빗발쳐 업무에 큰 차질을 빚었습니다.

그러나 학적 조회결과 한양대에는 막말남으로 지목된 변 씨가 다니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잘못된 신상정보 유출로 엉뚱한 2차 피해가 발생한 겁니다.

[이형규/한양대 교무처장 : 학교의 명예 실추를 어느 정도라도 회복하기 위해서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할 그런 계획으로 있습니다.]

지난 6일에도 한 의대생이 학교와 성씨가 같다는 이유만으로 명문대 의대생 성추행 사건의 피의자로 잘못 지목돼 신상정보가 인터넷에 공개됐습니다.

이 학생은 악성 댓글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었고 결국 신상정보를 공개한 네티즌 8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일부 네티즌들의 과시욕과 경쟁심리가 무차별 신상털기로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곽금주/서울대 심리학과 교수 : 비도덕적인 사람을 처단한다는 영웅심리와 그리고 다른 사람에 비해서 먼저 정보를 찾는데서 오는 쾌감과 과시욕구가 작용했다라고 볼 수 있습니다.]

제대로 신원을 밝혀냈다고 해도 문제는 남습니다.

네티즌들의 무차별적인 공격이 이어지면서 신상정보가 공개된 사람에게 극복하기 어려운 주홍글씨를 남기기 때문입니다. 

[이진아/서울 방배동 : 그 사람들의 잘못과 잘못된 점을 처벌하는 것을 네티즌들이 과연 권한이 있는가 의문이 들더라고요.]

신상털기는 개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위반하는 명백한 불법행위입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공진구, 영상편집 : 채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