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교사 임용시험도 줄줄샌다? "대대적 수술 불가피"

교사 임용시험도 줄줄샌다? "대대적 수술 불가피"

SBS 뉴스추적 "충격실태 - 국가시험이 샌다" 오늘밤 11시 15분 방송

김희남 기자 hnkim@sbs.co.kr

작성 2011.01.26 20:26 수정 2011.01.26 21: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이뿐만이 아닙니다. 초등교사 임용시험 문제도 줄줄 새고 있다는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국가 시험 전반에 걸친 대대적인 수술이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어서 김희남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치러진 초등교사 임용 1차 시험.

41번 문제로 자전거 타기에 관한 물음입니다.

그런데 출제자로 알려진 모 교대 교수가 출제 직전, 소속 대학의 특강에서 이 내용을 찍어서 언급했습니다.

[A 교대 교수 (지난해 10월 1차 시험 직전 특강) : 다음 중 3학년 여가활동의 방법에 대한 설명 중 옳은 것으로 모두 고르면 이렇게 내고, 자전거 타기…]

28번 실과, 전기회로도 문제 역시 또다른 교대의 특강에서 누가 들어도 알 수 있게 언급됩니다.

[B교대 교수 (지난해 10월 1차 시험 직전 특강) : 지금 (출제) 들어가실 이 분이 전기전자의 전공자야. 다시 한 번 제가 1학기에 이어서 전기전자를 다시 회로도를 놓고 설명한 데에는 이만큼 이유가 있어서 이렇게 자리를 만들었고요.]

초등교사 임용시험에서는 이미 지난달 2차 시험에서도, 수학 문제가 사전에 유출된 것으로 밝혀져 전원 정답 처리되기도 했습니다.

수험생들은 수학뿐만 아니라, 여러 교과에 걸쳐 10여 개 문제가 사전에 유출됐다고 주장합니다. 

[C교대 학생(임용시험 응시생) : O교수님이 이렇게 한 특강이 문제가 되는 거라면 체육이랑 도덕이랑 다른 교대 실과, 다른 것들도 다 자유로울 수가 없다는 거죠.]

교육과정평가원은 자체 조사 결과, 더 이상의 문제 유출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조난심/한국 교육과정 평가원 초등임용사업단장 : 관련 학회장, 평가 전문가 등의 확인을 다 거쳤습니다. 그런데 결과적으로 동일한 문항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임용시험에서 불합격한 수험생들이 문제 유출로 피해를 입었다며 집단소송에 나서기로 해, 파장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