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제역 고투…경북 여공무원 3명 유산·유산위기

구제역 고투…경북 여공무원 3명 유산·유산위기

신혼여행도 포기…사망 2명·의식불명 1명

SBS 뉴스

작성 2011.01.10 1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구제역 고투…경북 여공무원 3명 유산·유산위기
경북의 구제역 사태가 40일을 넘긴 가운데 임신한 여공무원 3명이 유산 또는 유산 위기에 처하는 등 악전고투하고 있다.

또 결혼한 공무원이 신혼여행을 포기한채 현장을 묵묵히 지키는가하면 2명은 사고 및 과로로 순직하기도 했다.

A시의 30대 임산부 여공무원 3명은 구제역 발생 이후 초소 근무와 약품 배부로 밤샘 근무를 하다가 심한 복통을 호소했다.

이 중 1명은 지난해 12월 6일 병원에서 유산됐다는 통보를 받았고, 1명은 유산 위기에 처해 가료 중이다.

다행히 나머지 1명은 상태가 호전돼 유산 위기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영양군청의 산림축산과 공무원 심재길(36)씨는 지난달 5일 결혼식을 올렸지만 방역업무로 태국행 신혼여행을 포기하고 지금까지 방역업무에 몰두하고 있다.

작년 12월 영양군 김경선(37세)씨와 안동시 금찬수(50세)씨는 방역초소에서 근무중 사고.과로로 숨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고령군 고령보건소에 근무하는 곽석순(46.여)씨는 지난 4일 쓰러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1주일째 의식불명 상태이다.

군위군 김운찬 농정과장(54)은 최근 얼굴근육 마비와 함께 과로로 쓰러져 입원했다.

이밖에도 봉화군의 한 직원은 지난해 12월 어머니 제사를 구제역 매몰처분 현장의 마을회관에서 간략히 치르기도 했다.

공무원들은 추운 겨울에 힘든 방역근무를 하고 있지만 구제역 사태를 종식시키지 못해 이 같은 슬픔을 제대로 표현하지도 못하는 실정이다.

살처분 현장에 동원된 한 공무원은 "구제역 발생을 막지 못했다는 자괴감에 축산농민들에게 고개조차 들지 못하고 있다"면서 "주민들이 땔감을 넘겨주며 고생한다는 말을 전할때 큰 위안이 된다"고 말했다.

김창곤 경북도구제역방역대책본부 홍보반장은 "구제역 조기종식으로 축산업을 재건하겠다는 사명감으로 열심히 근무하고 있지만 결과가 좋지 않아 축산농민을 비롯한 도민들에게 죄송할 따름"이라고 했다.

(대구=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