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남 사천 고병원성 AI 발생…철새도래지도 위험

경남 사천 고병원성 AI 발생…철새도래지도 위험

SBS 뉴스

작성 2011.01.03 0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류 인플루엔자도 걱정입니다. 충남 천안의 종오리 농장에 이어 경남 사천에서도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했습니다. 철새도래지인 주남저수지와 창녕 우포 늪도 위험합니다.

KNN 이대완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사천 용현면의 한 양수장, 지난달 26일, 이곳에서 청둥오리 5마리가 죽은 채로 발견됐습니다.

정밀조사 결과, 이중 한마리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검출됐습니다.

경상남도는 청둥오리 사체가 발견된 양수장 반경 10km을 관리지역으로 설정하고 방제작업에 나섰습니다.

반경 10km내 닭·오리 사육 농가는 모두 9가구, 사육 두수는 5만 6천 마리입니다.

AI 발생 소식에 인근 농가들의 불안함은 더욱 커졌습니다.

[AI발생인근 양계농가 : 시에서 축협에서 면에서 나와서 소독을 하고 하는데 하루라도 빨리 (닭을 팔려고) 빼야겠죠.]

방역당국은 주변 도로와 농지에 소독작업에 나서는 한편 닭 오리 사육농가에 대해서는 차단 방역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한창희/경남축산진흥연구소 방역계장 : 차단 방역을 위해 방제 초소 4곳을 설치하고 발생 지역 3km 내 농가에 대해 매일 소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경남도는 또 창원 주남저수지와 창녕 우포늪 등 철새 도래지 방문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KNN) 이대완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