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모든걸 밝히겠다" 천신일, 검찰 조사서 혐의 부인

"모든걸 밝히겠다" 천신일, 검찰 조사서 혐의 부인

한승환 기자

작성 2010.12.01 2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천신일 세중나모여행 회장이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천 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귀국 하루만에 검찰에 출석한 천신일 회장은 지팡이를 짚고 부축을 받았지만 조사를 받지 못할 만큼 건강이 나쁘지는 않은 모습이었습니다.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엔 고개를 가로저었습니다.

[천신일/세중나모여행 회장 : (40억 원 금품 받았다는 혐의 인정하십니까?) 검찰에서 모든 것을 밝히겠습니다.]

검찰은 천 회장을 상대로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인 임천공업 이수우 대표를 위해 세무조사 무마와 대출 로비를 벌이고 40억여 원 어치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천 회장은 이에 대해 "무상으로 기증 받았거나 대가성이 없는 금품"이라며 혐의를 적극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천 회장이 하고 싶은 말은 다 하고 있다"면서도 "증거에 따라 순조롭게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검찰은 일단 천 회장을 오늘(1일) 밤 늦게 돌려보낼 방침입니다.

검찰은 그동안 모은 증거와 오늘 조사 결과를 종합해 내일 쯤 천 회장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위원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