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해 한미 연합훈련 종료…연내 추가 훈련 검토

서해 한미 연합훈련 종료…연내 추가 훈련 검토

박세용 기자

작성 2010.12.01 20: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지난 나흘 동안 진행됐던 서해 한미 연합훈련은 오늘(1일) 모두 끝났습니다. 한미 양국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올해 안에 추가 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박세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마지막 훈련은 항공모함을 안전하게 호송하는 작전이었습니다.

해상에서는 이지스 구축함이 항모 조지 워싱턴을 둘러쌌고, 공중에서는 미 해군 FA-18 전폭기가 호위했습니다.

교전 상황을 가정해 해상에서 군수 물자를 보급받는 '기동군수 훈련'도 진행했습니다.

[김영철/합참 해상작전과장 : 기동군수 훈련은 적 항공기의 위협에 대응하면서, 군수지원함으로부터 실제 해상에서 유류 수급을 하는 훈련이 되겠습니다.]

한미 연합군은 지난 나흘 동안 핵 항모 조지 워싱턴과 세종대왕함 등 함정 10여 척과 전폭기를 투입해 실전을 방불케 한 전술훈련을 벌였습니다.

북한의 도발 의지를 억제하기 위해, 방어 훈련뿐만 아니라 적 집결지를 타격하는 공격 훈련까지 실시됐습니다.

대량살상무기를 적재한 북한 선박을 차단하고 검색하는 사실상의 PSI 훈련도 서해에서 처음 진행됐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한미 연합군의 전투능력을 향상하고, 북한에 도발을 응징하겠다는 강한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평가했습니다.

한미 양국은 준 전시 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북한이 다시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올해 안에 해상 연합훈련을 한 번 더 실시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위원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