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명환 장관 결국 사의 표명…"채용기록 없어져"

유명환 장관 결국 사의 표명…"채용기록 없어져"

유희준 기자

작성 2010.09.05 07: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딸 특별채용으로 파문에 휩싸였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결국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행정안전부 감사에서는 2006년 채용기록이 사라지고 이번에는 장관 최측근이 심사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희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유명환 장관은 어제(4일) 임태희 대통령 실장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유 장관은 별도의 기자회견없이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 "딸 채용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스스로 물러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행전안전부가 특별 감사에 착수하며 압박이 계속된데다 장관 딸인 줄 모르고 채용했다는 외교부의 납득하기 어려운 추가 해명으로 여론이 더 악화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행안부 감사에서는 지난 2006년 유 장관 딸이 통상분야 계약직으로 채용된 관련 기록이 없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최근 채용 과정에서도 심사위원 5명 가운데 1명이 유 장관의 최측근인 인사기획관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늘 열릴 예정인 이 대통령 주재 장 차관 워크숍도 심리적 압박이 됐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유 장관의 사의를 보고받은 뒤 알았다고만 답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의가 반려되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총리 공석으로 빨라야 이달 하순이 될 유 장관의 후임 인선까지는 신각수 1차관이 직무를 대행하게 됩니다.

후임 외교부 장관에는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유력하며, 이태식 전 주미대사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