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명환 장관 딸 특채 선발 논란 "합격 취소"

유명환 장관 딸 특채 선발 논란 "합격 취소"

김지성

작성 2010.09.03 10:21 수정 2010.09.06 09: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의 딸 특별채용에 대해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유감이라고 사과했습니다.

아버지가 수장으로 있는 조직에 딸을 채용할 경우 특혜 의혹이 야기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면서 송구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유 장관의 딸도 아버지와 함께 근무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응시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파문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외교부가 유 장관의 딸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특혜는 없었는지 경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유장관의 딸  특채 관련 사실을 이미 보고받고 이렇게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야당도 외교부의 이번 채용이 공정하지 못하다고 비난했습니다.

민주당 박지원 비상대책위 대표는 장관의 딸 한 사람만 특채하는 게 공정한 사회인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외교부 홈페이지에는 비난의 글이 쇄도하고 있으며, 접속자가 몰리면서 오전 한때 홈페이지가 다운되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