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대결보다는 대화"…대북제재 '반대' 입장

중국 "대결보다는 대화"…대북제재 '반대' 입장

김지성 기자

작성 2010.05.25 2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하지만 중국의 반응은 여전히 신중합니다. 천안함 사태에 대해 대결보다는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며 대북 제재 동참에 사실상 반대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외교부가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공식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에 어긋나는 모든 행위에 결연히 반대하며 한반도의 긴장 완화를 위해 대결보다 대화를 희망한다는 내용입니다.

[장위/중국 외교부 대변인 : 대결보다는 대화가, 긴장보다는 화해가 낫다고 판단하며 관련 당사국이 냉정하게 자제하기를 바랍니다.]

한미 양국의 대북 강경 조치에 동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우리나라를 방문한 우다웨이 중국 6자회담 대표도 원론적 입장만을 피력했습니다. 

우다웨이 대표는 유명환 외교장관을 예방해 "한국 정부의 천안함 조사결과를 진지하게 검토했다"면서 "앞으로 긴밀한 협의를 통해 천안함 문제를 잘 풀어나가자"고 밝혔습니다.

UN 안보리 회부 조치에 대해서도 외교적 수사만 있었을 뿐 직답은 없었습니다.

[우다웨이/중국 6자회담 대표 : 여러분의 관심사항을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김영수/서강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중국은 이제 세계의 지도국가로서의 입지를 구축하려 노력하고 있는데, 북한이 결국 껄끄러운 상황을 만들어 중국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딜레마에 지금 빠져있습니다.]

중국의 중립적 입장과 달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이명박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에 제대로 된 신호를 주도록 노력하겠다며 대북 제재에 긍정적 반응을 보였습니다.

(영상취재 : 최남일, 신진수, 영상편집 : 김진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