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군 장병 '고기반찬' 줄인다…"고기값 너무 올라"

군 장병 '고기반찬' 줄인다…"고기값 너무 올라"

정영태

작성 2010.01.12 20: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다음달부터 군장병들에게 공급되는 고기반찬이 줄어듭니다. 급식예산은 정해져 있는데,
고기값이 너무 올랐기 때문입니다.

정영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병사들의 점심식사 시간.

오늘(12일) 메뉴는 버섯두부탕에 김치와 무나물, 그리고 돼지고기 강정입니다.

젊은 병사들에게는 역시 고기 반찬이 인기입니다.

[조중기/상병 : 저 같은 경우는 고기반찬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밖에서 많이 못먹는 오리불고기라든지, 그런게 나올 때 입맛이 좋고, 줄서서 기다려서 먹을 정도로….]

그러나 다음달부터는 군 병사들의 고기반찬량이 1인당 하루 294그램에서 278그램으로 줄어듭니다. 

1년에 13번 나오던 돼지갈비는 9번으로, 12번 나오던 오리고기는 9번으로 횟수가 줄어들고, 닭고기 순살도 하루 20그램에서 15그램으로 공급량이 줄어듭니다. 

지난해 육류 가격이 15% 가까이 폭등했지만, 올해 급식 예산은 4.6% 늘어나는데 그쳤기 때문이라고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김공현 서기관/국방부 물자관리과 : 장병들의 선호도, 영양균형, 급식재원, 수급상황 등을 종합하여 결정하였으며, 육류, 채소, 어류를 균형있게 편성함으로써 장병영양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국방부는 줄어든 고기 반찬 대신, 브로콜리와 새송이 버섯, 파프리카 같은 채소류와 굴과 갑오징어 등 어패류를 새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박선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