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원주-강릉 철도, 단선으로? 도민 '반발'

(GTB) 김도환 기자

작성 2009.12.17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원주~강릉간 복선 전철 사업을 두고 최근 기획재정부가 단선 추진안을 들고 나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사업성이 부족하다며 예산을 아끼자는 건데, 강원도는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기자>

기획재정부가 국가 간선 철도인 원주~강릉 철도를 단선으로 추진하려는 것은 크게 두가지입니다.

단선으로 할 경우 예산을 크게 아낄 수 있고, 원주~강릉간 물동량을 단선으로도 충분히 소화할수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절감되는 예산은 20%, 전체 공사비 3조 3천억 원 가운데 7천억 원에 불과합니다.

반면 수송량은 복선으로 할때 보다 1/3로 줄어들고, 하루 운행도 많아야 36차례입니다.

수도권 주민이 동해안으로 온다면 서울에서 원주까지는 하루 138차례 운행하는 시속 230km의 빠른 기차를 타고 와서, 다시 느리고 불편한 단선으로 갈아타야 합니다.

국가교통 데이터베이스를 기준으로 원주~강릉간 철도를 단선으로 놓을 경우 준공후 10년 즉 2030년이면 수용량을 넘어서게 됩니다.

필요할 때 복선으로 놓으면 된다지만 터널과 교량이 많은 강원도의 경우 처음부터 공사를 다시 하는 것과 마찬가지여서 예산 낭비가 큽니다.

[최명희/강릉시장 : 단선이 끝나고 또 10년후에 복선으로 가야된다고 봤을 때 지금은 2초 6천억 원이 들지만 그때 가서 또 깔면 4조 정도 더 듭니다. 그러면 지금 복선을 하는 것이 낫지, 기재부 얘기대로 7천억 줄이기 위해 단선으로 가는 건 저는 합리적이지 않다.]

강원도민들은 당장의 경제성만 내세우기보다 강원도의 미래 가치를 봐주길 바라고 있고, 이는 정부의 기조이기도 합니다.

[이명박 대통령 (12월 4일 호남고속철도 기공식) 고속철도나 고속도로와 같은 국가의 기본적 인프라는 현재 관점이 아니라 미래 관점에서 봐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특히 강릉 지역은 대선에 이어 지난 국회의원 재선거에서도 전국적인 민심과 엇박자를 내면서까지 여당에 몰표를 준 만큼, 이번 단선 추진 논란에 대한 분노는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