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오자와 간사장 방한 "불행했던 과거사 사죄"

하현종 기자

작성 2009.12.13 07: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을 방문중인 일본 정계 최고 실세인 오자와 이치로 민주당 간사장이 한일간 불행했던 과거사에 대해 사죄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오자와 간사장은 12일 국민대 학생을 상대로한 특별강연에서 "과거에 있었던 한일간 불행한 일은 일본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사죄해야하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오자와 간사장은 또 재일동포등 외국인 지방참정권에 대해 일본 정부가 관련 법안을 제출해야 한다면서 내년쯤 일본 국회에서 현실화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