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장군 '기습 방문'…내일 서울 영하 4도 '절정'

이상엽 기자

작성 2009.11.02 20: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다음 뉴스입니다. 갑자기 매서운 강추위가 찾아오면서 전국 곳곳에 한파주의보까지 내려졌습니다. 내일(3일)은 서울의 기온이 영하 4도까지 내려가면서 기습추위가 최고조에 이르겠습니다.

이상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영하 1.1도까지 내려간 오늘, 서울의 아침 거리는 한겨울이었습니다.

저마다 두텁게 차려입고 나왔지만 칼바람이 사정없이 파고듭니다.

[정진호/인천 계양구 : 올해 들어서 제일 추운 것 같아가지고, 진짜 오늘 하루 여태까지 중에 제일 추운 것 같아요.]

서울 등 중부지방 곳곳에서 첫 얼음이 얼었고, 강한 찬 바람 탓에 체감온도는 종일 영하에 머물렀습니다.

내일 아침은 서울 영하 4도, 대관령 영하 9도 등 내륙지방 대부분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추위가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김승배/기상청 통보관 : 북쪽에서 확장한 찬 대륙고기압의 중심이 남쪽으로 더 내려오기 때문에 내일 아침이 이번추위에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호남서해안에는 내일 새벽까지 1~5cm의 눈이 이어지겠고, 서울과 중부서해안에도 낮 한때 5mm 안팎의 비나 약한 눈이 예상됩니다.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겠고, 사리현상으로 바닷물 수위도 높아 항해 중인 선박과 해안 저지대에서는 주의가 필요합니다.

기상청은 수요일인 모레부터는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평년수준을 회복하겠고, 이후 당분간 포근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겠다고 전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