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YS, "청와대 안에 '호화 요정' 있었다"

YS, "청와대 안에 '호화 요정' 있었다"

"군 출신 대통령들, 한 달에 두 번 안가에서 재벌들 만나…집무실엔 천장 높이 금고도 있어"

SBS 뉴스

작성 2009.04.17 09:26 수정 2009.04.20 16: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 김영삼前대통령 집권 비망록 ① "서울 불바다 막으려 미국 영변공격 반대"


            ☞ 김영삼前대통령 집권 비망록 ② "카터, 김일성 겁먹고 있다 하더라"

             ☞ 김영삼前대통령 집권 비망록 ③ "DJ 햇볕정책, 만화에나 있는 말"

             ☞ 김영삼前대통령 집권 비망록 ④ "IMF 외환위기 사태, DJ에 65% 책임"

김영삼(YS) 전 대통령은 17일 "대통령이 되기 전에는 많이 만났지만 대통령이 되고 나서는 재벌들을 안만났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SBS 라디오 특별기획 '한국현대사 증언'에서 "재벌을 만나면 돈 받는다는 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군출신 대통령 시절을 거론하면서 "그 사람들(재벌)하고 안가에서 술먹는 일이 참 많았다고 한다"며 "한 달에 두 번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안에 있는 안가가 12채였는데 간단히 말하면 호화스런 요정"이라며 "내가 취임한지 2~3일 만에 전부 뜯어버리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취임 직후 대통령 집무실 금고를 철거한 것과 관련, "집무실 안쪽 사무실에 천장 높이만 한 금고가 있었다"며 "(전직 대통령이) 돈을 갖다주면 전부 금고에 갖다 넣은 것인데 어떻게 그런 짓을 했는지 기가 막혔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역사 바로 세우기의 일환으로 조선총독부 건물을 철거한 것과 관련, "(한 유력지는) 사설을 1면에다 계속 쓰면서 강력하게 반대했다"며 "말이 안 되는 소리고, 총독부건물을 뜯어 없애는 게 우리 민족정기를 바로잡는 일"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 SBS특별기획, 한국현대사 증언-김영삼前대통령 집권 비망록
    FM 103.5MHz 방송:월~금 아침 7:45~8:00, 진행:이궁 논설실장/제작:배성례 뉴스전략팀장, 이영일 P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