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 야구의 기적!…9전 전승 '퍼펙트 금' 신화

한국 야구의 기적!…9전 전승 '퍼펙트 금' 신화

김영성 기자

작성 2008.12.28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008년 스포츠를 정리하는 시간. 오늘(28일)은 9전 전승으로 금메달 신화를 이룬 한국 야구의 기적같았던 순간들을 되짚어 봅니다.

김영성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 야구는 베이징에서 세계를 놀라게했습니다.

매 경기가 각본없는 드라마였습니다.

역전,재역전 끝에 8-7 케네디 스코어로 종주국 미국을 눌렀습니다.

괴물투수 류현진은 캐나다 막강 타선을 완봉 역투로 잠재웠습니다.

연습생 출신 김현수와 이종욱은 아시아 최고를 자처하던 일본의 콧대를 꺾었습니다.

아마 야구 최강 쿠바마저 조직력으로 무너뜨렸습니다.

김광현은 준결승에서 일본의 최정상급 투수 6명을 혼자 상대했습니다.

침묵하던 이승엽의 홈런포가 결정적인 순간 폭발했습니다.

그동안의 마음 고생을 털어버린 이승엽의 눈물에 국민들도 따라 울었습니다.

[이승엽/베이징올림픽 야구 국가대표 : (동료들에게) 너무 미안해서요..]

쿠바와 결승전은 신화의 완결편이었습니다.

3-2로 앞선 9회말 원아웃 만루의 역전 위기에서 정대현이 병살타를 유도해 경기를 끝냈습니다.

선수들은 하나로 뒤엉켰습니다.

TV로 지켜보던 국내 팬들도 전국에서 벅찬 감격을 함께 나눴습니다.

한국야구는 9전 전승 퍼펙트 우승으로 당당히 세계 정상에 섰습니다.

절묘한 용병술과 믿음의 야구로 금메달을 일궈낸 김경문 감독은 일약 '국민 영웅'으로 떠올랐습니다.

[김경문/베이징올림픽 야구대표팀 감독 : 올림픽이  끝나고 난 다음에요, 이제 야구 그만둬도 후회가 없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었습니다. 하늘을 날아가는 것 같았습니다.]

2008년 8월 23일은 103년 한국 야구사에 가장 기쁜 날이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