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잊은 거리시위…12시간의 긴박했던 상황

이강 기자

작성 2008.06.01 20:20 수정 2008.06.01 21: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어제(31일) 저녁부터 시작된 거리시위는 오늘 아침 경찰에 완전히 해산될 때까지 12시간 동안이나 계속됐습니다.

지난 밤의 긴박했던 상황을 이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어제 저녁 7시부터 시작된 서울광장 촛불집회에는 주최측 추산으로 10만여 명이 모였습니다.

저녁 8시 40분, 집회가 끝난 뒤 5만여 명이 두 방향으로 나뉘어 거리로 나섭니다.

3만여 명은 서소문로를 거쳐 서대문역쪽으로 행진했고, 2만여 명은 을지로 1가를 거쳐 광화문쪽으로 향했습니다.

밤 9시 반 서소문로를 지난 행렬은 독립문 앞에서, 을지로를 지난 사람들은 종각역에서 경찰과 대치하기 시작합니다.

밤 10시 독립문 앞에서 경찰 저지선을 뚫은 시위 참가자들이 사직터널을 지나 청와대 쪽으로 향했고, 같은 시간 종각역에 있던 2만여 명 역시 안국동 사거리를 거쳐 청와대 방향으로 향했습니다.

밤 11시부터 11시 30분 사이 두 시위대는 각각 경복궁역 앞과 삼청동 입구에서 2차 경찰 저지선과 부딪혔습니다.

일부 참가자들이 버스에 올라가자 소화기를 뿌리며 대응하던 경찰은 밤 11시 50분쯤부터 먼저 경복궁역 앞에서 물대포를 발사하기 시작합니다.

1시간 뒤에는 삼청동 입구 쪽에서도 물대포가 동원됐습니다.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은 두 곳에서 4시간 동안 계속됐습니다.

새벽 4시 반, 경찰 특공대가 투입돼 강제 해산이 시작되면서 시위대는 세종로쪽으로 밀려났고, 동이 트기 직전인 아침 6시 반 마지막까지 남은 5백여 명이 서울광장으로 모입니다.

아침 8시 20분쯤 이들도 경찰이 강제 해산시키면서 12시간 동안의 긴박한 상황은 끝났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