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70년 만의 부활, 장영실의 '자격루' 복원

570년 만의 부활, 장영실의 '자격루' 복원

SBS 뉴스

작성 2007.11.21 18:29 수정 2007.11.21 19: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선 세종 재위 16년인 1434년에 장영실 등에게 명해 제작한 첨단 시계인 자격루가 570년만에 재현됐습니다.

오늘(21일) 오전 국립고궁박물관에서는 남문현 교수가 이끄는 건국대 산학협력단이 문화재청의 의뢰로 복원에 성공한 자격루 복원품이 공개됐는데요.

공개식에 참석한 유홍준 문화재청장은 "자격루는 세종시대 우리 과학정신과 과학능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그 시대의 재료와 기술로 이렇게까지 정확한 시보장치를 만들 수 있었다는 것은 거의 기적에 가깝다"며 소감을 밝혀습니다.

세종 때 장영실이 제작한 자격루는 임진왜란 때 소실됐으며, 현재 덕수궁에 남아있는 자격루의 일부분은 중종31년(1536년) 창경궁에 설치됐다 옮겨진 것으로 자격루 제작 당시의 전체 모습이 완전히 복원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자격루 복원품은 국립고궁박물관이 전면 개관하는 28일 이후 관람이 가능한데요.

오늘 언론에 먼저 공개된 자격루의 모습을 먼저 보시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