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 FTA로 연간 무역흑자 7억 달러 증가"

"한미 FTA로 연간 무역흑자 7억 달러 증가"

이홍갑 기자

작성 2007.04.10 0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미 FTA로 대미 무역에서 연간 흑자가 7억 5천만 달러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을 정부가 내놨습니다.

이홍갑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미 FTA에 따른 관세 인하와 투자 증가로 제조업 분야에서 대미 무역수지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산업연구원은 협상 결과를 토대로 대미 수출은 연평균 13억 3천만 달러, 수입은 5억 8천만 달러 늘어나 대미 무역흑자가 7억 5천만 달러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특히 자동차의 대미 수출 증가액이 8억 1천만 달러에 달하고 섬유는 1억 8천만 달러, 전자는 1억 5천만 달러의 수출 증가가 예상됐습니다.

이를 위해서는 정부는 첨단기술 개발 등 산업구조의 고도화를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김영주/산업자원부 장관 : 우리 스스로가 혁신과 기술개발, 투명성 제고 등과 같은 노력이 뒷받침되어야 당초 기대되는 효과를 달성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정부는 또 FTA로 인한 개방으로 피해를 보는 중소기업들의 경영 개선과 소속 근로자의 전직, 재취업을 지원하기 위한 무역조정지원제도를 다음달부터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