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프로그램 국가기관 해킹한다

국가 사이버 안전센터, 해킹 경계령 발령

김정기 기자

작성 2004.07.08 0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신종 해킹 프로그램이 국가기관을 해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시로 비밀번호를 바꿔주는 습관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김정기 기자가 해킹 방지법을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기자>

국가사이버안전센터가 운영하는 해킹 관제센터입니다.

어제(7일) 이곳에서 '레백'이란 신종 해킹 프로그램이 일부 국가기관에 해킹을 시도하고 있는 것이 확인됐습니다.

[최병일/국가사이버안전센터 : 해외에서 의도적으로 공격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국가사이버안전센터는 전국의 국가기관을 대상으로 해킹 주의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악성 해킹 프로그램은 인터넷의 공유프로그램이나 이메일로 확산되며, 엉뚱한 제목을 달고 있어 해킹 프로그램이 아닌 것처럼 위장합니다.

이런 프로그램을 실행시키면 개인정보를 해커들에게 노출시킬 위험이 높습니다.

[최원혁/하우리 기술연구소 : 해커가 원격제어를 통해 특정 사이트접속을 유도, 개인정보를 빼가는 트로이 목마이다.]

국가사이버안전센터는 백신업체와 합동으로 백신프로그램을 만들어 배포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중요문서는 컴퓨터 외형 저장장치에 저장하고 백신 프로그램을 이용해 컴퓨터의 안전여부를 수시로 확인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해킹에 노출되지 않으려면 자신이 사용하고 있는 모든 인터넷 계정의 비밀번호를 수시로 바꿔주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