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영민 '신현수 파동' 사과…민정수석 패싱 아니다

유영민 '신현수 파동' 사과…민정수석 패싱 아니다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21.02.24 17: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영민 신현수 파동 사과…민정수석 패싱 아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근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이 불거진 것에 대해 송구하다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유영민 실장은 오늘(24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보고에 출석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유 실장은 다만 신 수석이 검사장 인사 발표에서 이른바 패싱됐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검사장 인사를 놓고 신 수석이 법무부와 충분히 논의했지만, 마지막 단계에서 검찰과 법무부 사이 조율자 역할이던 자신의 리더십에 상처를 입었다고 생각해 사의를 표명한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유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검사장 인사안을 사후 결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지난 7일 검사장 인사 발표 직전 문 대통령이 승인을 했고, 발표 이후 전자결재를 했다며 통상적인 절차라고 강조했습니다.

신 수석의 사표 수리 여부는 대통령이 고민하고 결심할거라고 생각한다며 조만간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