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즈가 몰던 SUV 차량 전복…두 다리 복합골절 '중상'

우즈가 몰던 SUV 차량 전복…두 다리 복합골절 '중상'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2.24 17:35 수정 2021.02.24 1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의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자신이 운전하던 차량이 전복되면서 두 다리에 중상을 입고 응급 수술을 받았습니다. 경찰은 일단 약물 중독이나 음주운전 때문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현지 시간 23일 오전 7시쯤, 미국 로스앤젤레스 교외에서 타이거 우즈가 혼자 운전하고 가던 SUV 차량이 전복됐습니다.

차량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도로를 벗어나 여러 차례 구르면서 크게 파손됐고, 우즈는 두 다리가 복합 골절돼 응급수술을 받았습니다.

의료진은 장시간에 걸친 수술을 통해 여러 곳이 부러진 우즈의 오른쪽 다리뼈를 철심을 박아 고정하고, 발과 발목뼈도 나사와 핀으로 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차량 앞 유리를 통해 우즈를 구해냈는데, 당시 우즈는 대화가 가능한 상태였다고 밝혔습니다.

[곤잘레스/LA카운티 경찰관 : 의식이 명료하고 차분한 상태로 보였습니다. 이름을 물었더니 '타이거'라고 답했는데, 이때 곧바로 그가 누구인지 알아봤습니다.]

또 차량 외부는 처참히 부서졌지만, 내부는 비교적 온전했다면서 우즈가 안전벨트를 매고 있었던 덕분에 목숨을 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사고 원인과 관련해서는 우즈가 약물이나 알코올 등을 사용한 징후는 발견하지 못했으며 사고 당시 과속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현장에 스키드 마크 등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지점이 경사가 급한 내리막으로 평소에도 사고가 잦은 곳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PGA 메이저대회에서만 15승을 기록하며 '골프황제'로 불리는 우즈는 지난달 다섯 번째 허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었습니다.

이후 공식 대회 출전을 중단하고 오는 4월 마스터스 출전을 목표로 치료와 재활을 병행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