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성용 측 "초등 축구부 성폭력 사건과 전혀 관련 없어"

기성용 측 "초등 축구부 성폭력 사건과 전혀 관련 없어"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2.24 15:59 수정 2021.02.24 1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성용 측 "초등 축구부 성폭력 사건과 전혀 관련 없어"
프로축구 FC서울의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기성용(32) 측은 이른바 '초등 축구부 성폭력 사건'과 무관하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기성용의 에이전트사는 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이 사건과 관련해 "기성용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씨투글로벌은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축구 선수 출신인 C 씨와 D 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A 선수 등 선배 2명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오늘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했습니다.

C 씨와 D 씨 측은 A 선수의 실명을 밝히지는 않았으며, A 선수가 '최근 수도권 모 명문 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의 스타 플레이어'라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