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ESPN "타이거 우즈, 발목뼈 산산조각…두 다리는 복합골절"

ESPN "타이거 우즈, 발목뼈 산산조각…두 다리는 복합골절"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2.24 15:23 수정 2021.02.24 16: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ESPN "타이거 우즈, 발목뼈 산산조각…두 다리는 복합골절"
▲ 타이거 우즈가 수술받은 하버-UCLA 메디컬센터

미국의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차량 전복사고로 두 다리에 중상을 입은 가운데 발목뼈가 부러져 산산조각이 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현지 시간 23일 우즈의 부상 정도와 관련해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우즈가 두 다리 복합 골절과 함께 발목이 산산조각이 났다"며 차량 전복사고에 따른 충격으로 두 다리뼈와 발목뼈를 심하게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이 매체는 우즈가 사고현장에서 14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1급 외상치료병원인 하버-UCLA 의료센터로 이송돼 몇 시간 동안 수술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도 우즈 수술 상황을 잘 알고 있는 소식통을 인용해 우즈 발목뼈가 부러져 산산조각이 났고, 다리뼈는 복합골절상을 입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우즈의 매니저 마크 스타인버그는 워싱턴포스트에 우즈가 수술을 받았지만, 부상의 정도와 회복 상황에 대해선 당장 알 수 없다며 구체적인 수술 경과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