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 취임…"7만 회원사 목소리 적극 대변"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 취임…"7만 회원사 목소리 적극 대변"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1.02.24 14: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구자열 LS그룹 회장 (사진=무역협회 제공, 연합뉴스)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한국무역협회 회장으로 공식 취임했습니다.

무역협회는 오늘(24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21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구 회장을 제31대 회장으로 선출했습니다.

구 회장은 취임사에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무역협회 회장을 맡게 돼 큰 영광"이라며 "평생을 기업 현장에서 보낸 경험을 바탕으로 7만여 회원사가 당면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해 우리 무역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무역협회가 회원사의 디지털 전환을 돕기 위한 무역업계의 테스트 베드 역할을 하고 디지털 시대에 맞는 새로운 지원책과 사업모델도 발굴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무협 회장은 2006년 이후 지금까지 퇴직한 정부 관료들이 맡았으나 이번에 구 회장이 나서면서 15년 만에 민간 기업인이 수장이 됐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수출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관료 출신보다는 경륜이 풍부한 기업인 출신이 더 적임이라는 재계 의견이 반영된 결과입니다.

구 회장은 1978년 평사원으로 럭키금성상사(현 LG상사)에 입사, 15년간 미국·싱가포르·일본 등 전 세계 무역 현장을 두루 누볐고, 2013년부터는 LS그룹을 이끌고 있습니다.

(사진=한국무역협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