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요양병원 · 요양시설서 모레 1차 백신 접종

서울 요양병원 · 요양시설서 모레 1차 백신 접종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21.02.24 13: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요양병원 · 요양시설서 모레 1차 백신 접종
서울시는 모레부터 시내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독감 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10월 말까지 약 606만명에 대한 접종을 끝낸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이는 18세 이상 서울 시민의 70% 이상에 해당합니다.

1단계 1차 접종은 2∼3월에 모두 9만6천명을 상대로 이뤄집니다.

현재 나와 있는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2차례 맞아야 합니다.

1단계 2차 접종은 4∼5월까지 끝날 예정입니다.

우선 26일부터 서울 시내 요양병원 137곳과 요양시설 277곳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등 2만2천615명을 상대로 접종합니다.

대상자의 92.1%가 접종에 동의했다고 시는 밝혔습니다.

이후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와 코로나 대응 요원들이 맞게 됩니다.

의사가 근무하는 요양병원은 백신 직송을 통해 자체 접종하고, 요양시설은 의사·간호사 등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 접종팀이 찾아가거나 시설별 의사 등을 통해 접종을 시행합니다.

2단계 접종 대상자는 185만명이며, 4∼6월에 접종이 이뤄집니다.

대상자는 65세 이상 노인 154만5천여명, 노인재가복지시설 이용자 1만여명과 종사자 5천700여명, 1단계 접종대상에서 제외된 의료기관과 약국 종사자 26만여명, 장애인·노숙인 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약 2만8천명입니다.

7월부터 10월까지 이뤄질 3단계 접종의 대상자는 411만명입니다.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군인, 경찰관, 소방관, 사회기반시설과 교육·보육시설 종사자부터 그 외 시민까지 순차적으로 접종이 이뤄집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예방접종센터·위탁의료기관·방문 접종 등 3개 경로로 구분해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초저온 관리가 필요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접종은 예방접종센터에서 이뤄집니다.

정부는 중앙접종센터 1곳을 국립중앙의료원 내에, 서울시는 지역접종센터 29곳을 구민회관·체육관 등에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 1호 지역접종센터는 성동구청 내 다목적 강당에 설치돼 3월 중순부터 가동됩니다.

접종은 협약을 통해 서울대병원이 합니다.

서울시는 군·경찰과 협력해 접종센터를 24시간 관리하는 상황실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3월까지 지역접종센터 8곳을 추가 설치하고 7월까지 25개 자치구에 모두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초저온 관리가 필요 없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위탁의료기관과 방문접종팀을 통해 접종됩니다.

서울시는 6월 말까지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위탁의료기관 3천500곳을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노인요양시설·중증장애인시설 등의 입원·종사자 등 방문 접종이 어려운 이들을 위해 방문접종팀도 운영합니다.

서울시는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사례에 대비해 시와 자치구와 질병관리청 사이에 핫라인을 운영하고, 접종 사흘 후 문자알림 서비스를 통해 이상반응 여부를 체크할 예정입니다.

또 120다산콜에 '코로나 예방접종 일반 상담센터'운영을 시작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