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유 · 초1∼2, 2단계까지 매일 등교…원격수업 실시간 쌍방향

서울 유 · 초1∼2, 2단계까지 매일 등교…원격수업 실시간 쌍방향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2.24 13: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유 · 초1∼2, 2단계까지 매일 등교…원격수업 실시간 쌍방향
다음 달 신학기부터 서울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은 매일 등교가 가능해집니다.

원격 수업을 할 경우에는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실시간 쌍방향 소통 수업을 하게 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학년도 신학기 대비 학교 운영방안'을 마련해 오늘(24일) 발표했습니다.

교육청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2021학년도 신학기는 개학 연기 없이 3월에 시작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 유치원과 초등학교 1, 2학년은 밀집도(전교생 중 등교 가능한 인원) 적용 원칙에서 제외해 매일 등교가 가능하다고 안내했습니다.

돌봄이나 기초학력 지원, 정서·상담 지원이 필요한 학생과 중도 입국 학생을 대상으로 별도 대면 지도가 필요한 경우에는 거리두기 모든 단계에서 밀집도 기준의 예외를 지속해서 적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거리두기 2.5단계까지 밀집도 원칙 적용 여부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소규모 학교 범위는 기존 '300명 내외'에서 '300명 초과·400명 이하인 학교 중 학급당 평균 학생 수 25명 이하'인 학교로 확대됩니다.

이에 따라 초등학교 131곳(서울 시내 초등학교의 21.7%), 중학교 118곳(30.2%), 고등학교 31곳(9.7%)에서 2.5단계까지 전교생 매일 등교가 가능해질 수 있게 됐습니다.

원격수업의 경우 수업 내실화를 위해 실시간 쌍방향 소통 수업을 기본으로 하게 됩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면 원격수업은 실시간 쌍방향 수업으로 해야 한다"며 "무조건 줌으로 수업을 하라는 것이 아니라 시간표에 따라 정해진 수업 시간에 학생들이 과제 수행 등을 하더라도 교사가 실시간 질의응답으로 지도하는 경우도 실시간 쌍방향 수업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돌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등교·원격 수업을 병행할 때도 돌봄교실별 밀집도를 고려해 여건에 따라 특기 적성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유치원 방과 후 과정 유아를 대상으로 한 돌봄 서비스도 계속 유지합니다.

교육청은 또 원격 수업 기간에 가정에서 스스로 식사 준비가 어려운 학생 가운데 희망하는 경우 학교에서 탄력적 급식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급식 시행 여부와 시기는 각 학교에서 수요 조사 등을 거쳐 확정합니다.

학교 방역을 위해서는 학교 기본 운영비의 10% 이상을 방역 활동 대응 예산으로 의무적으로 편성하도록 했습니다.

아울러 교육부, 자치구와 협력해 각급 학교에 방역 인력 약 9천 명을 지원하고, 학생 수 1천 명 이상 과대 학교를 대상으로 보건 실무와 교육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보건 지원 강사 250여 명을 배치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