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광명 시흥·부산·광주, 신규 택지 10만 호 입지 확정

광명 시흥·부산·광주, 신규 택지 10만 호 입지 확정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21.02.24 10: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전국 83만 가구 공급을 약속한 2·4 대책 후속 조치로 신규 공공 택지 3곳을 우선 발표했습니다. 경기 광명 시흥에 7만 호 규모의 6번째 3기 신도시를 만들고 부산 대저와 광주 산정 지역에도 공공 택지를 마련합니다. 정부 세종청사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화강윤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24일) 발표된 대도시권 신규 택지는 모두 3곳, 10만 가구 규모입니다.

수도권에는 경기 광명 시흥 7만 가구를, 비수도권에는 부산 대저에 1만 8천 가구, 광주 산정에 1만 3천 가구를 공급합니다.

특히 광명 시흥 부지는 1천270만 제곱미터가 넘는 규모로 남양주 왕숙과 고양 창릉 지역 등 이미 발표된 3기 신도시에 이어 6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됐습니다.

서울 여의도에서 12km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인데요, 1호선, 2호선, 7호선과 함께 지금 계획 중인 GTX-B 노선을 이어서 여의도까지 빠르면 20분, 강남역까지는 45분이면 도달할 수 있는 철도 교통망을 구축해 서울의 주택 수요를 흡수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앞선 2·4 대책으로 전국 대도시권에 공공재개발 등을 통해 83만 가구의 신규 주택공급을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는데요, 이 가운데 25만 가구는 수도권과 광역시 주변 비수도권에 신규 공공택지를 마련해 상반기 중에 추가 공급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오늘 1차 발표에 이어서 지자체와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상반기 중에 나머지 15만 가구의 구체적인 입지에 대해서도 발표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