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차량 전복사고로 이송…긴급 다리 수술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차량 전복사고로 이송…긴급 다리 수술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2.24 0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차량 전복사고로 이송…긴급 다리 수술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차량이 뒤집어지는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습니다.

현지시간 어제(23일) 아침 7시 15분쯤, 우즈는 캘리포니아주 LA 카운티에서 사고를 당해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다리 수술을 받고 있습니다.

우즈 매니저인 마크 스타인버그는 "우즈가 차 사고를 당해 다리 여러 곳을 다쳤다"며 "현재 수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LA 카운티 보안관실도 성명을 내고, 우즈가 탑승한 SUV 차량이 LA 인근 교외에서 전복돼 차량이 크게 파손됐다고 확인했습니다.

출동한 소방관들과 구급대원들은 차량 절단 장비를 동원해 우즈를 사고 차량에서 끄집어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차량에는 우즈 혼자 타고 있었으며 다른 차량과 충돌한 것은 아니라고 전했습니다.

CNN은 경찰을 인용해 "우즈의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차선으로 향했다"다며 "사고 원인은 아직 알 수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스포츠 매체 ESPN은 경찰 소식통을 인용해 "생명을 위협할 정도의 부상은 아니다"라고 전했습니다.

현지 지역 방송은 헬기를 띄워 상공에서 사고 현장을 촬영해 보도했는데, 우즈 차량은 심하게 파손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P통신은 "차량 안에는 에어백 장치가 있는 것으로 보이며, 사고가 난 차량 잔해가 도로 옆 산비탈에 흩어져 있다"이라고 상황을 전했습니다.

우즈는 촬영을 위해 부근 골프장으로 이동하고 있었으며, 사고 차량은 현대 제네시스 GV80으로 확인됐습니다.

우즈는 지난 주말 미국프로골프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 참가하기 위해 캘리포니아로 왔으며, 이 대회 후원사인 현대차로부터 차량을 제공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대회는 상금 950만 달러, 우승 상금 약 170만 달러 규모로 우승자에게는 부상으로 제네시스 SUV GV80가 수여됩니다.

미국 제네시스 브랜드 대변인인 제러드 펠랫은 "우즈가 GV80 탑승 중 사고를 당한 데 대해 매우 유감이다"라며 "우즈와 가족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개인 통산 메이저대회 15회 우승에 빛나는 우즈는 세계 골프계를 대표하는 최정상급 선수입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마스터스 이후 3개월째 공식 대회에 참가하지 않았으며 최근 5번째 허리 수술을 받아 재활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때문에, 현지에선 우즈가 진통제 등을 복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골프 애호가로 알려진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우즈는 진정한 챔피언"이라며 "빨리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우즈가 자동차 사고에 관여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로, 2009년에는 SUV를 운전하던 도중 소화전과 가로수를 들이받았고, 2017년에는 자택 인근에서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되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