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턱스크에 희롱성 촬영까지…브라질 가서 추태 부린 BJ

턱스크에 희롱성 촬영까지…브라질 가서 추태 부린 BJ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1.02.24 07:39 수정 2021.02.24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나라의 한 인터넷 방송 진행자가 최근 브라질을 찾아 여성들의 몸을 촬영하고 지역을 비하하는 실시간 방송을 했습니다. 이 추태 영상이 퍼지면서 현지 교민들과 국내 거주 중인 브라질인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신정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가서 죽더라도 재미를 주고 싶다.", "방송만 잘 터지면 날뛰고 오겠다"

최근 한 아프리카TV BJ가 갑자기 브라질을 가겠다며 올린 글입니다.

브라질에 도착한 그는 유명 관광지를 찾아 생방송을 수차례 진행했습니다.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갑자기 춤을 추기도 하고, 지나가는 여성을 향해 두 눈을 흘기더니,

[삼바 (춤) 하기 전에 잠깐만요. 여러분들. 이건 보고 가야 해. 잠깐만요.]

여성의 뒷모습을 향해 카메라를 비추며 한참 찍습니다.

[브라질 사람들을 보니까 나는 그런 생각을 해요. 와 진짜 얼굴이 XX 예쁘긴 해요.]

그의 채널 시청자들은 성희롱에 가까운 외모 품평을 쏟아 내고 BJ에게 자극적인 행동을 더 해달라며 부추깁니다.

빈민촌을 비하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이 영상들은 현지 교민과 한국 거주 브라질인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졌습니다.

[페드로(가명)/한국 거주 브라질인 : '나는 파벨라(빈민촌)에 가서 죽겠다.' (빈민촌) 사람들이 95% 이상 가난한 사람들일 뿐이지 나쁜 사람들이 아닙니다. 갑자기 한국인이 브라질에 가서 안 좋은 면만 보여주고 싶어 해 (속상했습니다.)]

결국 '브라질을 존중해달라'는 해시태그 운동으로까지 번졌습니다.

그런데 도리어 BJ의 팬들은 문제를 제기한 브라질인들에게 심한 욕설 메시지를 보내며 위협하고 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브라질 상파울루 한국 총영사는 공개 입장문을 내고 깊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외교부는 BJ에게 영상 삭제와 빠른 귀국을 권고했습니다.

그는 현재 한국에 돌아와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고, 논란이 된 영상 대부분도 현재 삭제된 상태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