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스라엘 '미접종자 블랙리스트' 추진 논란

이스라엘 '미접종자 블랙리스트' 추진 논란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02.23 1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스라엘 미접종자 블랙리스트 추진 논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50% 달성을 앞둔 이스라엘이 미접종자 명단을 작성해 접종 압박 수단으로 활용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현지시각 23일 현지 매체인 하레츠에 따르면 이스라엘 의회는 전날 백신 미접종자의 개인정보를 관계기관에 공개하는 내용의 특별 법안을 소위원회에서 처리했습니다.

백신 미접종자의 인적 사항과 연락처 등 개인정보를 관계기관에 제공할 권한을 보건부에 부여하는 것이 법안의 주요 내용입니다.

이 법안이 의원총회 등을 통과하면 보건부는 석 달간 접종을 관리하는 기구에 미접종자 및 연락이 닿지 않는 사람들의 개인정보 제공을 요구할 수 있게 됩니다.

또 보건부는 이 정보를 토대로 미접종자 리스트를 작성해 관련 지방자치단체와 교육부에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이번 입법을 주도한 베냐민 네타나후 총리는 앞서 14일 각료회의에서 관련 입법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내각과 입법 관련 장관 회의도 이에 동의했습니다.

그러나 개인정보 공개를 미접종자 압박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에 대한 반대 여론도 적잖은 상황이라 논란이 예상됩니다.

이미 이스라엘에서는 정부가 화이자 백신 확보를 위해 실시간 접종 데이터를 제공하기로 한 사실이 전해져 사생활 침해 논란이 있었습니다.

다음 달까지 전체 인구 절반에 대한 2회 접종 완료를 목표로 하는 이스라엘은 최근 다양한 접종 독려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