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태년 "MB 정무수석실로도 사찰 보고서 배포…박형준 소명해야"

김태년 "MB 정무수석실로도 사찰 보고서 배포…박형준 소명해야"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2.23 14: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태년 "MB 정무수석실로도 사찰 보고서 배포…박형준 소명해야"
더불어민주당이 과거 국정원의 불법 사찰 행위를 강하게 비판하며, 박형준 부산시장 경선 후보도 겨냥했습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늘(2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독재의 경계를 넘어선 불법 행위가 드러난 이상 이명박, 박근혜 청와대와 국정원이 자행한 민주주의 파괴 행위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부 국정원에서 생산된 사찰 보고서가 민정수석, 정무수석실, 국무총리실로 배포된 흔적이 발견됐다."라며, "박근혜 정부 시절에 생산한 사찰 내용도 담긴 것으로 드러났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 후보로 나선 박형준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 "(정무수석실이) 사찰 문건 배포처로 확인된 만큼, 박 전 수석을 비롯해 관련자들은 보고받은 사찰문서의 내용과 목적, 역할에 대해 분명히 소명해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민주당은 내일 의원총회에서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불법사찰 관련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