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후쿠시마 원전 지진계 고장…도쿄전력, 방치 · 은폐 의혹

후쿠시마 원전 지진계 고장…도쿄전력, 방치 · 은폐 의혹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21.02.23 09: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후쿠시마 원전 지진계 고장…도쿄전력, 방치 · 은폐 의혹
▲ 폐로 준비 작업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 원전 3호기 

대규모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 원전을 운영하는 도쿄전력이 폐로 준비 작업이 진행 중인 이 원전 관련 중요 정보를 제대로 공개하지 않은 사례가 잇따라 드러났습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오늘(23일)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1 원전 3호기에 설치한 지진계 2대가 고장 난 상태였지만 그대로 방치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 13일 밤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발생했던 규모 7.3의 강진과 이후의 여진이 3호기에 미치는 영향을 정확히 분석하는 데 필요한 데이터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사실은 어제 열린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회의에서 한 위원의 질문에 도쿄전력이 답하는 과정에서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도쿄전력은 13일 강진 이후로도 몇 차례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이와 관련해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앞서서는 13일의 강진으로 제1원전 부지 내의 오염수 저장 탱크 중 정상 위치에서 이탈한 탱크가 있는 것을 이튿날 확인하고도 강진 발생 5일 후 공개해 비판을 받기도 했습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13일의 강진 이후 1호기와 3호기의 격납용기 냉각수 수위가 지속적으로 내려가는 등 최근 강진의 영향으로 보이는 이상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그러나 도쿄전력은 안전상의 문제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