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문] 조병규, 학폭 의혹 재차 부인…"삶에 환멸 느꼈다"

[전문] 조병규, 학폭 의혹 재차 부인…"삶에 환멸 느꼈다"

SBS 뉴스

작성 2021.02.23 0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문] 조병규, 학폭 의혹 재차 부인…"삶에 환멸 느꼈다"
배우 조병규가 자신을 둘러싼 과거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서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조병규는 23일 새벽 자신의 SNS에 글을 적고 최근 자신을 향한 학폭 의혹에 대해서 "처음 허위사실에 대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다. 바로 다음날 선처를 호소하는 연락이 온 이후에도 억울한 감정을 떨쳐내기 힘든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병규의 소속사는 최초 글을 올린 동창생이 허위사실임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며 작성한 확약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조병규는 "선처를 해주기로 했지만, 그 이후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 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고,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 반박들로 인해 26년간 살아왔던 삶의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고 밝혔다.

조병규는 앞서 동창생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쓴 내용은 허위사실이며, 신분 인증을 위해서 게시한 사진 등이 도용된 것으로 강조하기도 했다.

또 친구들에게 돈을 갈취하거나 오토바이를 탄 적이 없다면서 "근 몇 일간 해서는 안될 생각들을 떨쳐 내며 버텼다."면서 악의적인 글들에 대해 수사요청을 해둔 상태이니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달라."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조병규의 초등학교, 중학교, 뉴질랜드 유학시절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은 조병규가 과거 자전거를 타겠다며 장난감 총을 쏘거나, 뉴질랜드 유학 시절 노래방이나 식당 등지에서 많은 이들이 보는 앞에서 언어 폭력을 하는 등 괴롭힘을 했다고 주장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