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란 "한국 내 동결자산 이전 합의"…외교부 "절차만"

이란 "한국 내 동결자산 이전 합의"…외교부 "절차만"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2.23 07:32 수정 2021.02.23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란 정부가 한국 내 동결자금을 이전하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우리 정부와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란 국영 통신사 IRNA는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테헤란에서 유정현 주 이란대사를 만나 한국 내 동결자산 사용 방안에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이란 측과 절차적인 부분을 합의한 것은 맞지만 아직 미국과의 협의가 남아있다"면서 당장 동결자산을 해제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의 대 이란 제재로 동결된 국내 이란 자금은 7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7조 6천억 원 정도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