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현수 "대통령에 거취 일임"…공은 대통령에게

신현수 "대통령에 거취 일임"…공은 대통령에게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1.02.23 07:48 수정 2021.02.23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 인사 과정에서 이른바 '패싱 논란'으로 사의를 표명했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단 업무에 복귀했습니다. 자신의 거취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한 신현수 민정수석.

자리에 앉으며 주변에 살짝 목인사만 했을 뿐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고, 굳은 얼굴로 정면만 응시했습니다.

휴가 기간에도 사의를 유지해 온 신 수석은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고, 직무를 최선을 다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고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이 전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신 수석이 아침 현안 보고 자리에서 문 대통령에게 이렇게 말했다"면서, 다만 문 대통령이 어떤 답을 했는지는 "전할 게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신 수석은 출근 뒤 대통령 주재 티타임에도 참석하는 등 일정을 모두 소화했습니다.

아울러 어제(22일) 발표된 검찰 후속 인사와 관련해서도 법무부와 미리 협의하고 대통령 보고도 마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를 두고 청와대 관계자는 "확실히 일단락됐고, 대통령이 고민한다는 게 팩트"라며 "쭉 하라든지, 교체하든지, 대통령이 결정하지 않겠느냐"고 했습니다.

박범계 법무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에 출석했는데, 본인이 인사안을 좌우했다는 의혹 등에 즉답을 피했습니다.

[전주혜/국민의힘 의원 : 대통령 재가 받고 발표하신 건가요?]

[박범계/법무부 장관 : 인사에 관한 과정, 이런 내용들은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고요. 그동안 청와대에서 발표한 내용으로 갈음하도록 하겠습니다.]

신 수석이 최근 강경한 태도에서 한발 물러선 것은 맞지만 사의를 완전히 접었다고 보긴 어려운 상황에서 이제 고민은 대통령의 몫이 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