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옐런 미 재무장관 "비트코인 극도로 비효율적, 매우 투기적 자산"

옐런 미 재무장관 "비트코인 극도로 비효율적, 매우 투기적 자산"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2.23 06: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옐런 미 재무장관 "비트코인 극도로 비효율적, 매우 투기적 자산"
최근 급등하는 대표적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겨냥해 미국의 경제 수장이 강도 높은 비판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뉴욕타임스(NYT) 주최 '딜북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이 거래 메커니즘으로 널리 쓰일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종종 불법 금융에 사용된다는 점이 걱정된다"면서 "비트코인은 거래를 수행하기에 극도로 비효율적인 수단이며, 그 거래 과정에서 소모되는 에너지의 양은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지적했습니다.

비트코인을 채굴하려면 컴퓨터를 이용해 복잡한 수학 방정식들을 풀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어마어마한 전력이 소모됩니다.

비트코인 채굴에 사용되는 전력 소모량은 뉴질랜드 전체의 연간 소모량과 비슷하다고 CNBC방송이 전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비트코인이 "매우 투기적인 자산이며 극도로 변동성이 높다는 점을 사람들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습니다.

이어 "투자자들이 겪을 수 있는 잠재적 손실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옐런 장관이 비트코인의 효용성과 적법성, 변동성에 대해 분명한 어조로 문제를 제기한 것은 과도한 투기열풍에 따른 부작용을 염려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대신 옐런 장관은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서 준비 중인 자체 디지털 화폐에 기대감을 보였습니다.

옐런 장관은 "연준이 이야기하는 소위 '디지털 달러'는 더 빠르고, 안전하고, 저렴한 결제 수단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추가 재정부양의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경제를 빨리 본궤도에 올려놓는 데 필요한 만큼 지출하지 않는다면 오히려 재정 비용이 발생할 것"이라면서 "지금 미국의 부채 수준이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훨씬 높지만, 낮은 이자율 때문에 오늘날 GDP 대비 이자 부담은 거의 같다. 더 많은 재정 여력이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팬데믹 이전의 고용 수준으로 돌아갈 수 있고, 특히 서비스 분야의 실업자들을 재고용할 수 있다면 성공"이라고 목표를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