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정은경 "백신 접종 '실험 대상' 표현 적절치 않다" 논란 일축

[영상] 정은경 "백신 접종 '실험 대상' 표현 적절치 않다" 논란 일축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2.22 1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더라도 이후의 감염과 전파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오늘(22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백신 접종은 모든 국민 대상, 본인의 동의를 기반으로 시행하고 있다"며 "접종 거부 후 확진, 추가 전파에 대한 구상권 청구 계획이 현재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 청장은 다만 "예방접종은 건강상 이유로 접종을 하지 못하는 분들, 접종 대상이 되지 못하는 소아, 청소년, 임신부 등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이기도 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대통령 1호 접종'을 둘러싼 정치권 내 실험대상 등의 발언에 대해선 "현재의 예방접종은 임상시험을 거쳐 안전성과 효과성이 확인된 허가 백신"이라며 "백신 접종을 받는 모든 국민은 누구든 실험대상이 아니다. 표현이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정부가 허락한다면 백신을 먼저 맞겠다"고 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발언 실현 가능성에 대해선 "현재는 우선순위를 정해 공정성과 투명성을 가지고 대상자를 관리하고 있다"며 "순서에 맞춰 공정하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접종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이 크고, 우려가 제기되면서 사회 저명인사 또는 보건 의료계 대표들이 국민들의 불안감을 완화해주기 위해 접종이 필요하다 판단되면 언제든지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영상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촬영 : 김민철, 편집 : 장현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