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항모 2033년쯤 작전 투입한다…사업추진기본전략 의결

경항모 2033년쯤 작전 투입한다…사업추진기본전략 의결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1.02.22 17:05 수정 2021.02.22 1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항모 2033년쯤 작전 투입한다…사업추진기본전략 의결
▲ 해군이 '경항공모함 세미나' 에서 공개한 항모전투단 개념도

해군의 경항공모함이 2033년쯤 전력화합니다.

방위사업청은 오늘(22일) 서욱 국방부 장관 주재로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어 경항공모함의 설계와 건조를 국내 연구개발로 하는 사업추진기본전략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2022년부터 2033년까지 총 2조300억 원을 투자해 경항모를 건조해 배치할 계획입니다.

다만 총사업비는 추후 사업타당성조사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라고 방사청은 설명했습니다.

경항모는 국방부가 2019년 8월 '2020∼2024년 국방중기계획'에서 '다목적 대형수송함-Ⅱ' 개념설계 계획을 반영하면서 공식화하고 작년 8월 '2021∼2025년 국방중기계획'에 개념설계와 기본설계 계획이 반영됐습니다.

그러나 건조 여부를 놓고 찬반 논쟁이 이어지면서 올해 국방예산 52조8천401억 원 가운데 관련 예산으로 '연구용역비' 명목의 1억 원만 반영됐습니다.

방사청은 "수직이착륙형전투기를 탑재해 다양한 안보 위협에 신속히 대응하고 분쟁 예상 해역에서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우리 군 최초의 경항공모함을 확보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회의에서는 2022년부터 2033년까지 3천900억 원을 투입하는 '대포병탐지레이더-Ⅲ 사업'의 추진기본전략안을 심의 의결했습니다.

(사진=해군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