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최대한 폭넓고 두텁게 지원 노력"

문 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최대한 폭넓고 두텁게 지원 노력"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2.22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최대한 폭넓고 두텁게 지원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며 최대한 폭넓고 두텁게 지원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4차 재난지원금은 피해계층지원과 저소득 취약계층 보호, 고용위기 극복 등을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추경을 신속히 편성하고, 국회의 협조를 구해서 가급적 3월 중에는 집행이 시작되도록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드디어 이번 주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며, "우선순위에 따라 신속하고 안전하면서도 체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4분기 가계동향조사결과에 대해서는, "코로나 상황이 가계소득에 큰 부담이 되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도, "전체 가계소득은 모든 분위에서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대응으로 이전소득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더욱 강화하여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수석·보좌관 회의에는 사의를 표명했던 신현수 민정수석도 휴가에서 복귀에 참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