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정우 포스코 대표 "연이은 산재 죄송…유족께 진심으로 사죄"

최정우 포스코 대표 "연이은 산재 죄송…유족께 진심으로 사죄"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2.22 14: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최정우 포스코 대표 "연이은 산재 죄송…유족께 진심으로 사죄"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가 "최근 연이은 산업재해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대단히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최 대표이사는 오늘(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 청문회에 출석해 "포스코에서 기본적인 안전 규칙이 지켜지지 않는 이유가 뭐냐"고 물은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질의에 고개를 숙이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유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회사에서는 안전 최우선을 목표로 여러 가지 시설 투자 등 노력을 하고 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했습니다.

또 "위원님들의 말씀을 듣고 경영에 반영해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약속하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했습니다.

조셉 네이든 쿠팡풀필먼트서비스(CFS) 대표 역시 경북 칠곡물류센터 근무 후 숨진 고 장덕준 씨가 산업재해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정말로 깊은 사죄와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습니다.

네이든 대표는 다만 "저희는 그 상황이 정말로 끔찍하고 가슴 아프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사고와 그 원인을 규정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산재 판정이 늦어진 것과 관련해서는 "질환과 관련된 산재 같은 경우에는 의료 전문가의 소견이 필요하다"며 "의료 전문가가 정당한 결정을 내리는 것을 기다릴 필요가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