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왜 죽음의 일터 됐나"…산재 사망 대책 집중 질의

"왜 죽음의 일터 됐나"…산재 사망 대책 집중 질의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2.22 1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 환경노동 위원회는 포스코와 CJ대한통운 등 9개 기업 대표이사 등을 출석시킨 가운데, 산업재해 관련 청문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근 잇따른 산업재해 현황을 파악하고, 방지책 등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한세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오전 10시부터 산업재해 관련 청문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청문 대상은 제조와 건설, 택배업 3개 분야 총 9개 기업입니다.

최근 사망 사고가 발생한 포스코를 비롯해 현대중공업과 LG디스플레이, 건설업계에서는 포스코건설과 현대건설, GS건설, 택배업계는 CJ대한통운과 쿠팡풀필먼트서비스, 롯데글로벌로지스의 대표이사가 출석했습니다.

청문위원들은 최근 잇따른 산재 사망사고 원인과 대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했습니다.

[김웅/국민의힘 의원 : 포스코는 왜 '죽음의 일터'가 됐나. 철강, 건설에서 만 5년6개월간 노동자 40명 목숨 잃어….]

지병을 이유로 청문회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가 입장을 번복해 출석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유가족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최정우/포스코 회장 :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하고, 이자리에서 유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건설업계에 대해서는 '위험의 외주화' 문제를, 택배업계에는 물류센터에서 일하다 숨진 고 장덕준 씨 사건 등에서 드러난 노동조건 문제를 따져 물었습니다.

[조셉 네이든/쿠팡풀필먼트 대표이사 : 고인과 유족분께 깊은 사죄 말씀을 드리며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번 청문회 대상 기업 9곳의 최근 5년간 산재 사망자는 108명에 달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