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재파일] 김정은 총비서가 두 번 '앙코르'한 그 노래는?

[취재파일] 김정은 총비서가 두 번 '앙코르'한 그 노래는?

'시시콜콜'한 북한 이야기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2.22 11: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반도 상황을 좌우하는 큰 뉴스는 아니지만, 살펴보면 나름대로 흥미 있는 북한 이야기를 다루겠습니다.

김정은, 리설주 김정일 생일 기념공연 관람
김정은 총비서가 북한에서는 명절로 치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 이른바 광명성절(2월 16일)에 1년여 만에 부부동반으로 공연을 관람했습니다. 아내인 리설주 여사가 공식 석상에 등장한 것은 13개월 만의 일인지라 이 행보 자체가 이목을 끌었습니다. 1년 넘는 기간 공개 행보를 하지 않은 건 코로나19 우려 때문이라는 게 정보당국 분석인데, 이번에 잠행을 깼다는 점에서 방역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는 평가도 나왔습니다.

그런데 부부 동반 못지않게 눈길을 끄는 행보가 또 있었습니다.

공연 도중 나온 김정은 총비서의 돌발 지시입니다. 특정한 공연 곡에 대해 두 차례나 '앙코르'를 요청했기 때문입니다.

김정은 앙코르 지시 하는 모습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영상에는 김 총비서가 이 노래가 끝나자마자 손가락을 들어 올리며 재청하는 모습, 공연이 마무리된 뒤 또 다시 연주를 요청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김정은 총비서가 집권 이후 공연에서 두 번이나 '앙코르'를 지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실제로 출연진들도 당황한 듯 잠시 머뭇대는 모습이 노출됐습니다.

선택받은 노래는 '친근한 이름'이라는 제목의 선전가요입니다.

"노래하자, 김정일…김정일, 친근한 이름."

가사 자체만 보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추켜세우는 내용이 담긴, 흔한 북한 노래입니다.

왜 이 곡이었을까요? 우선은 이날 공연이 김정일 생일 기념으로 열렸다는 점에서 적절한 곡을 골랐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또 한편에서는 다른 평가도 가능하다는 것이 전문가의 이야기입니다. 북한 공연을 분석해 온 강동완 동아대학교 교수는 이 곡이 비교적 '신나는' 곡이라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실제 앙코르 영상을 보면 출연진이나 관람자들, 이 노래를 부르며 제법 흥이 난 모습입니다. 박수를 치면서 '떼창'하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불과 수 일 전 당 전원회의에서 간부들을 향해 손가락질하며 격노하는 모습을 보였던 것과는 상당히 대조적인 모습입니다. 강 교수는 "(김 총비서가) 간부들을 굉장히 다그쳤잖아요. (이번 공연 설명 중에) '전원회의의 성과를 마치고' 이런 식의 표현이 있어요. 이제는 새롭게 뭔가 새롭게 출발하는 자리니까 굉장히 유쾌하게 연출을 한 것이죠."라고 그 이유를 분석했습니다. 8차 당대회와 전원회의를 거치며 간부들의 기강을 다잡았고, 이제 새로운 5년을 출발하는 자리로 이 공연을 연출했다는 해석입니다.

김정은 총비서는 이날 '앙코르' 지시 외에도 노래를 따라 부르거나 흡연을 하는 모습도 노출하며 대체로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