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감독 빠진 작전타임…케이타 애썼지만 결국 역전패

감독 빠진 작전타임…케이타 애썼지만 결국 역전패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21.02.22 0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상열 감독 없이 남은 시즌을 치르게 된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뼈아픈 역전패로 2위 탈환에 실패했습니다.

이상열 감독이 12년 전, 박철우 선수 폭행에 대한 사죄와 반성의 의미로 남은 경기에 결장하게 되자 KB손해보험은 감독대행을 따로 두지 않고 어제(21일)부터 이경수 등 코치 3명의 공동 지휘로 잔여 경기를 치르기로 했는데요, 작전타임 때 코치들은 빠지고 선수들끼리만 대화하고 작전을 짜는 낯선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KB손해보험은 OK금융그룹을 맞아 케이타의 활약으로 3세트까지는 앞섰지만, 3대 2로 역전패해 그대로 3위에 머물렀습니다.

송명근과 심경섭이 학교폭력 파문으로 이탈한 가운데 4연패에 빠졌던 OK금융그룹은 41점을 터뜨린 펠리페를 앞세워 힘겹게 연패를 끊었습니다.

여자부에서는 2위 GS칼텍스가 도로공사를 꺾고 3연승을 달리며 선두 흥국생명을 승점 3점 차로 추격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