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경연 "코로나로 5분기째 경기침체 진행 중…외환위기 후 최장"

한경연 "코로나로 5분기째 경기침체 진행 중…외환위기 후 최장"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1.02.21 1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경연 "코로나로 5분기째 경기침체 진행 중…외환위기 후 최장"
코로나19로 인해 1998년 외환위기 이후 가장 긴 경기 침체가 이어지면서 업종 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분기별 국내총생산(GDP)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4분기 GDP가 462조 8천억 원으로 코로나19 발생 직전이었던 2019년 4분기 GDP의 98.7% 수준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한경연은 2008년 4분기의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는 1년 만에 분기별 GDP가 위기 직전 GDP의 101.0% 수준을 회복했던 것과 비교하며 코로나19로 우리 경제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상의 충격에 빠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업종별로는 양극화가 뚜렷하게 나타났습니다.

제조업은 분기 GDP가 지난해 2분기에 저점을 찍은 후 빠르게 반등하면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1년 만에 위기 직전 수준을 회복한 반면, 서비스업은 지난해 4분기 GDP가 코로나19 이전의 97.9%에 불과했습니다.

항목별로는 민간 소비의 'L자형' 침체가 계속되는 가운데 수출은 작년 2분기 이후 가파르게 반등하면서 경기 부진을 일부 만회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경연은 1∼2분기 만에 민간 소비를 회복했던 과거 경제위기 당시와 달리 이번 위기는 코로나 19 발생 이후 1년이 지나도록 소비 위축이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확진자 수 증가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의 반복이 소비 위축 장기화의 원인"이라며 "집단면역이 이뤄지는 올해 말까지 소비 침체가 이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