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잇단 공공배달앱…수수료 줄지만 중복 투자 우려

잇단 공공배달앱…수수료 줄지만 중복 투자 우려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21.02.19 20:49 수정 2021.02.19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가게가 내는 주문 배달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겠다며 지방자치기관들이 속속 '공공 배달 앱'을 내놓고 있습니다. 상인들의 호응이 나오고 있기는 한데 한편에서는 민간 앱이 역차별을 받거나 중복 투자로 세금을 낭비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임태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구에서 하루 2만여 건의 음식 배달을 하는 한 대행업체입니다.

2년 전 민간 투자자본을 유치해 식당 가맹점을 2천 곳 넘게 확장한 덕분에 최근 흑자 전환에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대구시가 3년간 20억 원을 투입해 공공 배달앱 사업을 추진하면서 비상이 걸렸습니다.

우선협상 사업자로 선정된 기업이 배달 대행사를 자회사로 거느리고 있어서 역차별을 우려하는 것입니다.

간접 홍보효과를 누리게 될 경쟁사한테 애써 확보한 가맹점을 빼앗길 수 있다고 업체는 하소연합니다.

[이성영/배달대행업체 대표 : 가맹점주 입장에서 공공앱이 들어와서 자동으로 앱하고 연동돼서 배송이 이루어지는데 '○○(공공배달앱 자회사)가 더 편할 걸요?' 한 마디면 가맹점이 저희를 이탈할 가능성이 있겠죠.]

지역마다 자체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중복 투자로 인한 세금 낭비 우려도 나옵니다.

강원도와 춘천시가 작년 말 비슷한 시기에 각각 공공 배달앱을 내놨는데, 상인들은 어떤 걸 쓸지 지 혼란스러운 데다 사용법도 불편해 개선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읍니다.

[음식점 사장 : 다른 포스는 (주문시스템과) 연동이 돼 있으니까 하나만 딱 켜놓으면 되는데, (공공배달앱은) 아직은 연동도 안 돼 있고 불편하기도 하고….]

[이성훈/세종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 : 지방자치단체들이 보여주기식 행정을 너무 남발하지 않았는가. 그래서 뭔가 보여줌으로써 치적을 쌓아야 되거든요.]

현재 서비스를 시작했거나 준비 중인 지역 공공 배달 앱은 10여 개에 이릅니다.

총리실 산하 공공데이터 전략위원회는 중복 투자 등의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전국 공공 배달앱에 대한 실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영상취재 : 김균종·오영춘·신현걸 G1, 영상편집 : 박기덕, VJ : 박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