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기차 늘어나자 '충전 마케팅'으로 차별화

전기차 늘어나자 '충전 마케팅'으로 차별화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1.02.19 1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기차 판매가 늘면서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해서 고객을 끌어들이는 기업들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일단 코로나19로 손님이 줄어든 대형마트들이 차별화 전략으로 충전소를 설치하고 있고 주유소까지 충전 마케팅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먼저 전연남 기자 보도 보시고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기자>

전기차를 모는 김형국 씨는 전기차 충전소가 설치된 대형마트에 일주일에 두세 번은 꼭 들릅니다.

[김형국/전기차 이용자 : 어차피 충전을 해야 되는데, 쇼핑도 해야 되고. 가능하면 충전소가 있는 마트가 편리해서 여기를 자주 옵니다. 일석이조가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

코로나19로 비대면이 대세가 되면서 지난해 온라인 쇼핑 매출은 18% 늘었지만, 오프라인 매출은 3.6% 감소했습니다.

실적이 부진해진 대형마트는 일단 소비자들이 매장으로 나올 수 있게 하는 차별화 전략이 필수적이 됐습니다.

단순 쇼핑이 아니라 체험형 매장을 늘리는 것과 함께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도 차별화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지난해 등록된 전기차가 13만 4천여 대로 전년보다 50% 늘었는데 이 추세는 더 가속화 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기차와 경쟁 관계일 것 같은 주유소도 충전 마케팅에 나섰습니다.

이 주유소는 전기차 급속 충전기 4대를 운영하고 충전 동안 쉴 공간도 마련했습니다.

[유재관/전기차 이용자 : 매일 오죠, 매일. 충전하러 오는데 시간도 빠르고 가격도 저렴하고, 또 여기 이제 와서 잠깐 쉴 수도 있고.]

종합적인 차량 에너지 공급 장소로 탈바꿈하기 위해섭니다.

[조도현/GS칼텍스 전략팀장 :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과 모빌리티 형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된 공간입니다. 전기차 충전이나 수소차 충전, 고객들이 원하는 라이프 서비스의 영역으로 확장시켜 나가려고 (합니다.)]

향후 전기차 시장은 더 크게 확대되고 그만큼 충전 수요도 늘 것으로 보여 충전 서비스가 오프라인 매장을 가진 업종의 마케팅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

Q. 충전 마케팅이 등장한다. 그만큼 전기차가 늘어났다는 뜻으로 봐야겠죠?

[전연남 기자 : 네 맞습니다. 실제로 전기차 굉장히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전국에 등록된 전기차 대수는 13만 4천여 대로 전년보다 50%나 더 늘어났습니다. 충전 인프라가 많이 확대되고 있고 친환경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는 추세에다 완성차 기업들도 다양한 전기차 모델들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정부도 보급형 모델을 늘리기 위해서 가격, 구간별로 보조금 지원 기준도 차등화하면서 가격 부담도 줄고 있습니다. 또 정부가 올해 안으로 전기차 등 무공해차의 누적 보급량을 30만 대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는데요. 충전 수요가 높은 고속도로 등 이동 거점에 충전소를 설치해 누적 1만 2천 기의 급속 충전 환경을 만들 예정이어서 전기차 수요는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Q. 조금 전 얘기했듯이 정부가 전기차 보조금을 구간별로 차등을 줬잖아요. 그래서 그걸 맞추려고 전기차 업체들이 찻값을 좀 낮추고 있다고요?

[전연남 기자 : 맞습니다. 과거 전기차 보조금을 싹쓸이해간다는 비판을 테슬라가 받기도 했었죠. 정부는 올해 6천만 원 이하의 모델에 대해서만 보조금을 100% 지원하기로 했고 6천만 원이 넘어가는 모델에 대해서는 전년의 50% 정도의 보조금만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전기차 구매 결정에는 보조금이 상당히 큰 역할을 하는데요. 당장 테슬라만 봐도 모델 스리 롱레인지의 가격을 종전보다 480만 원 낮춘 5천 999만 원으로 책정했습니다. 보조금 받으려는 꼼수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는데 소비자 입장에서는 가격이 낮춰지면 나쁠 게 없죠. 또 현대차가 곧 공개할 아이오닉5도 5천만 원대 정도로 보조금을 적용하면 3천만 원대 후반까지 가격이 낮아집니다. 제너럴 모터스도 대표 전기차 볼트 시리즈를 새로 출시하면서 가격을 낮췄습니다. 이미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3년 안에 3천만 원 정도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을 밝힌 적이 있죠. 본격적인 전기차 대중화 시대가 열릴 수 있을지는 결국 가격과 인프라가 결정할 전망입니다. 또 전기차 값의 40%를 차지하는 게 배터리 가격인데 대량 생산이 확산해 배터리 가격이 더 떨어질 경우 대중화가 더 앞당겨질 수도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