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취준생' 스티브 잡스의 '2억짜리' 이력서, 경매 나와

[Pick] '취준생' 스티브 잡스의 '2억짜리' 이력서, 경매 나와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2.20 10:46 수정 2021.02.21 09: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취업 뛰어든 18살 스티브 잡스…'2억짜리' 자필 이력서 경매에
스티브 잡스의 손글씨가 담긴 종이 한 장이 경매 시장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7일, 미국 경영전문매체 엔트레프레너 등 외신들은 애플사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작성한 '자필 이력서'가 새 주인을 찾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해당 이력서는 스티브 잡스가 불과 18살이었던 지난 1973년에 작성됐습니다. 오리건주 리드 칼리지에 진학했던 스티브 잡스가 경제적인 이유로 중퇴했을 즈음으로, 당시 스티브 잡스는 청강으로 대학 수업을 엿듣고 친구 집 바닥에서 잠을 자는 등 힘든 시기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취업 뛰어든 18살 스티브 잡스…'2억짜리' 자필 이력서 경매에
생계의 어려움 속에서 취업에 뛰어든 스티브 잡스는 '기술'에 관한 항목에서 "컴퓨터와 산출에 능하다"고 체크했고, '특기'를 적는 칸에는 "전자 기술과 디지털 설계를 잘한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전화번호를 적는 칸에 "전화기가 없다"고 적는가 하면, "운전면허가 있다"고 적어 놓고는 "직접 운전하는 게 가능하긴 하지만 그럴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스티브 잡스가 어떤 회사의 어떤 직책을 얻기 위해 해당 이력서를 썼는지, 결국 취업을 했는지에 관해서는 밝혀진 사실이 없습니다. 하지만 스티브 잡스는 이듬해인 1974년 '아타리'에 기술자로 입사해 이후 애플의 공동 창립자가 될 스티브 워즈니악을 만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온라인 경매 사이트 차터필즈 측은 "지난 2018년 17만 5천 달러(약 2억 원)에 판매됐던 스티브 잡스의 이력서가 다시 경매 시장에 올라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경매는 다음 달 24일에 마무리됩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Charterfields' 홈페이지) 

많이 본 뉴스